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유석산의 세상노트

유석산의 세상노트

자유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소크라테스(Socrates)’
작성자 유석산 (ip:)
  • 작성일 2020-11-06 17:58:5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6
평점 0점

기원전 399 , 70세의 노철인 소크라테스는 아테네 감옥에서 독배를 마시고 

태연자약하게 그의 생애의 막을 내렸다.

그는 자기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아테네의 5백명의 배심원에게 이렇게 말했다.

 

"떠날 때는 왔다.우리는 길을 가는 것이다.나는 죽으러 가고 

여러분은 살러 간다. 누가  행복할 것이냐오직 신만이 안다."

나는 62 7월과 82 1   소크라테스가 독배를 마시고 죽은  유명한 

감옥소의 유적을 찾아갔다소크라테스는 40세에서 70세에 이르기까지  30 동안 

아테네 시민의 정신혁명을 위하여 그의 생애를 바쳤다.

부패 타락한 아테네 사람들의 양심과 생활을 바로잡기 위하여교만과 허영 속에서 

방황하는 청년들의 인격을 각성시키기 위하여 그는 아테네 거리에 나가서 시민들과

대화하고 가르치고 질책하고 호소하고 계도하였다.

그러나 아테네의 어리석은 민중은 그를 법정에 고소했다.

 소장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소크라테스는 국가가 정한 신들을 맏지 않고새로운 신을 끌어들이고

 청년을 부패 타락시켰다. 죄는 마땅히 죽음에 해당한다."

소크라테스는 ‘불신앙과 청년의 유혹’이라는  죄명에 의해서 고소되었다.

아테네 시민 5백명으로 구성된 법정에서  차례의 투표 결과 소크라테스는 

사형선고를 받았다.

 

누가 소크라테스를 죽였는가아테네의 어리석은 시민이다

민중은 사리사욕에 휩쓸리면 한심한 우중(愚衆)으로 전락한다.

인간은 군중심리에 사로 잡히면 IQ 80으로 떨어진다고 한다.

민중은 올바른 지각을 가지면 슬기로운 현중(賢衆) 된다.

민중은 우중이 되기도 하고현중이 되기도 한다

역사의 어두운 반동세력도 되고역사의 밝은 개혁세력도 된다.

누가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처형했는가.

이스라엘의 어리석은 민중이었다. 민중의 질이 문제다

아테네 시민의 무지와 악의와 오판이 위대한 철인 소크라테스를 죽였다.

소크라테스를 죽였다는 것은 진리를 죽인 것이요정의를 죽인 것이다

진리와 정의를 죽인 나라는 반드시 쇠망한다.

소크라테스를 처형한 아테네는 기원전 338 마케도니아에게 패망하고 말았다.

소크라테스를 처형한  61년이 되는 해다아테네는 역사의 심판과 징벌을 받았다.

역사는 반드시 준엄하게 심판한다. 우리는 역사의  진리를 잊지 않아야 한다.

소크라테스는 아테네 법정에서 시민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아테네의 사랑하는 시민들이여여러분들은 가장 위대하고 지혜와 위력으로 

명성을 자랑하면서될수록 돈이나 많이 모을 생각을 하고  이름이나 명예에만

관심이 쏠려서 지혜와 진리와 자기의 인격을 깨끗하게 하는 일에 대해서는 

조금도 마음을 쓰려고 하지 않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가"

그는 감옥에서 독배를 마시기 전에 사랑하는 제자 플라톤에게 이렇게 말했다.

"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바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

생존하는 것은 그렇게 중요한 일이 아니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하다’어떻게’라는 말이 가장 중요하다

누구도 매국노나 배신자나 변절자나 살인범이나 패륜아나 강도나 매춘부처럼 

살기를 원하는 사람은  세상에 아무도 없을 것이다.
누구나 인생을 바로 살기를 원한다. 바로 사는 것은 어떻게 사는 것이냐.

 

소크라테스에 의하면 첫째로 진실하게 사는 것이요둘째로 아름답게 사는 것이요

셋째로 보람 있게 사는 것이다거짓되게 살고 추잡하게 살고 무의미하게 살기를 

바라는 사람은 세상에  사람도 없을 것이다.

’바로’라는 말이 제일 중요하다. 말도 바로 하고생각도 바로 하고행동도 바로 하고 

생활도 바로 해야 한다. 정치도 바로하고경제도 바로하고교육도 바로하고 모든 것을 바로 해야 한다.
잘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바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

바로 살아야 잘살  있다. 바로 살지 않고는 제대로 잘살  없다.

소크라테스는  외쳤다. "철학은 죽음의 연습이다."

철학이라는 학문은 죽는 연습죽는 공부죽는 준비죽는 훈련을 하는 학문이다.

언제 죽더라도 태연자약하게 죽을  있는 마음 자리를 준비하는 것이 철학이다.

확고 부동한 사생관을 확립하고 조용하게 죽을  있는 정신적 준비를 하는 것이 

철학의 궁극 목표다.

철학자처럼 사색하고농부처럼 일하여라. 이것이 가장 바람직한 인간상이다.”

프랑스의 위대한 사상가  자크 루소의 말이다.

한국인은 철학이 없는 국민이다.

철학이 없는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혼탁한 난세를 당당하게 살기 위하여 우리는 투철한 철학을 가져야 한다.

철학이 없는 생활은 공허하고 빈약하다우리는 인생을 바로 사는 지혜와 

태연하게 죽을  있는 준비를 해야 한다. 이것이 철학적 정신이다

소크라테스는 우리에게  위대한 모범을 보여주었다.



안병욱 에세이집 사람답게 사는 중에서, 받은 글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